丹双之交 晩秋佳景
世稱閑心 自稱詩心

단풍과 쌍화차가 서로 벗하여 어우러지니
만추의 절경을 이루는구나.

세상은 이를 한가한 마음이라 하나
나는 스스로 시인의 마음이라 하네.

(생애 첫 한시 완성!!!!)

IMG_5563

IMG_5565

@서울 내쇼날 유니베르시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