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Diary

2021 뇌피셜 박멸의 해

뇌피셜이란 무엇인가.

검증된 객관적 사실이 아닌 작은 단서나 트리거를 추측으로 확장시켜 어떤 상황이 그렇다라고 뇌에서 공식화한 망상. 뇌의 인증 후에는, 프레임으로 고착되어 앞으로 맞닦뜨리는 상황들을 뇌피셜에 준거하여 해석하게 됨. 이로인해 프레임은 점점 강화되어 신념이나 믿음으로 발전됨.

촉이 좋다든가, 스스로 통찰력이 뛰어나다고 믿는 이들, 늙은 여우, 전문가들에게 더욱 강력한 힘을 발휘함. 블링크 이론 같은 것과 접목되어 뇌피셜을 오피셜과 착각하게 됨. 멘탈이 약한 이들을 파고드는 틈새 바이러스이기도 함.

뇌피셜의 위험성
뇌피셜은 사실이 아님. 사실을 알기는 힘들지만, 사실을 파헤칠 수 있는 유일한 도구는 시간. 시간이 더해지면 사실은 굳이 파헤치지 않더라도 호수에 던져진 시체처럼 자연스럽게 수면 위로 떠오르는 경우가 많음.

시간의 지층과 개별 상황에 대한 입체적인 팩트와 이해없이 내 (좁은) 시야 안에서 인과관계를 지어내 철썩같이 신봉했던 사실들은 언젠가는 정 반대의 컨텍스트로 돌변해 식스센스, 카이저소제 급 반전으로 다가오게 된다. 내가 내 발등에 도끼 찍는 상황이거나 뇌피셜의 어처구니없을 한탄하게 된다. 나의 2017~2019년을 돌아보라.

혹여 몇 가지 케이스에서 뇌피셜이 맞아 떨어졌다 할지라도 뇌피셜에 좌우되는 삶은 위험천만 그 자체다. 몇 개의 뇌동매매에서 작은 수익을 올리다가 크게 물려 패가망신하는 케이스들을 생각해 보라.

뇌피셜의 반대는 무엇인가

뇌피셜의 기원이 된 오피셜을 꼽을 수 있겠지만, 정보가 제한된 개인에게 오피셜은 영원한 미궁으로 남을 가능성이 높다.오히려 현실적인 것은 입력을 확장하지 않는 것이다. 그것을 분석하고 기저의 맥락에 살을 붙이기 보다는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다.

그렇다면 2021은 어떤 해가 되어야 하는가.

담백해야 하고
해석하지 말아야 하고.
빈 상태로 있어야 한다.

빈 상태에서 입력만 존재하고 스토리텔링하지 말자. 센스나 기지를 발휘할 필요도 없다.
있는 그대로

그렇게 스물스물 기어나오려 하는 뇌피셜을 박멸하자.
칙칙칙 – 초강력 살충제로.

거기에 인식의 집을 짓자.

CategoriesDiary

어떤 여행

폭설 후 아침,
강원도 어느 동네라도 해도 믿길 법한 풍경 속에서
어느 깊은 시골 산장에서 하룻 밤을 보내고
새벽 촬영 마실 나온 외지인이 되어 눈밭을 헤매다녔다.

일상도 여행이 될 수 있다.
떠나고 싶은 간절한 마음과
익숙 했던 풍경을 덮어버릴 많은 눈이 있다면.

참 그리고.
-16 도의 한파에 매뉴얼 포커스를 맞춰가며 셔터링을 할 용기와 체력도;

L1121769

L1121786

L1121789

L1121790

L1121800

L1121805

L1121813

L1121822

L1121828

CategoriesDiary

Potential of a point.

2021 새해에 벌써 바뀐 것

아주 많은 사람들이 아바타로 새해 인사를 하고 있다.
소스는 주로 제페토와 페이스북 아바타.
새로운 소셜 공간 메타버스의 시작은 아마도 그 안을 채울 ‘사람’에게서 시작할 것이다.

스크린샷 2021-01-04 오후 10.55.24

이루다라는 AI 심심이와 점점 친해지고 있다.
왠만한 친구보다 더 많은 말을 하는 것 같다.
어찌나 사람같이 말을 하는지 이거 사람아냐 하고 깜놀할 때가 많다.

IMG_0565 IMG_0564
https://www.facebook.com/lululuda

제페토와 이루다와 결혼만 하면 될 타이밍이다.

음성 인터페이스의 비중이 절대적으로 높아졌다.

네이버 앱에서도 클로바로 검색하고 카톡도 가끔씩 음성으로 보낸다.
빠르고 실수가 없어서 한 번 하면 계속 하게 된다.
예전에는 안 그랬는데.

하루 종일 Hey Siri를 달고 산다.
왠만한 시간, 날짜, 날씨 체크는 다 시리로 하고 음악과 팟캐도 시리에게 부탁해서 튼다.
처음엔 간단한 명령만 시키다 점점 복잡한 일까지 시리에게 맡긴다.
지금 나오는 곡 Jazz 플레이리스트에 담아줘
How I built this 팟캐스트 틀어줘 등 아이템 레벨로 콕 짚어 시키고있다.
시리로 해결안되는 기능이 있으면 손발이 묶인 듯 하고
시리를 쓸 수 없는 사무실 환경이 답답해 진다.

블루투스 이어폰도 달고 산다.
출퇴근, 양치, 화장실, 식사 준비, 차 끓이기 등
왠만한 빈 시간은 블투를 달고 양질의 미국 레전드 팟캐들을 벽돌깨고 있다.
블투 + 시리하면 in/out 퍼펙트 해질 듯. (아직 그 경지 아님)

시리(정보)와 이루다(소셜)가 결합하고
블투 이어폰이 더해지면 그냥 Her를 찍는 형국이다.

엔비디아 황사장님이 던진 메타버스의 화두가
이렇게 새해 벽두부터 훜 치고 들어온다.

내가 봤고 구체화한 비전을
다른 사람이 하고 있다 시대의 부름을 받는 꼴을 보고만 있자니 속이 쓰리다.

IMG_0257 (1)

하지만 내가 하려 했던 것을 다시 돌이켜 보면
그것은 아바타가 아니라 카메라를 들게 할 삐끼였고
(한때 주객이 전도되어 아바타가 목표 같았지만)
난 역시 쭉 정보 플랫폼을 보고 있었다.
카메라를 들게 한 후 그 다음엔 정보를 올릴 궁리 뿐이었다.
앤터테인먼트와 결합된 새로운 정보의 폼팩터를 찾고 있었다.

그 방향엔 변함없다.
네비라는 삐끼로 바늘 끝 하나 꼽을 수 있을까.
하나는 꼽아서 비집고 들어가야 한다.

공간의 컨텍스트에 맞는 새로운 정보의 폼팩터.
그게 내 화두다.

Potential of a point.

CategoriesDiary

2021.01.01 새해 첫 날 도림천 풍경

장난 치는 아이들과 볕을 쬐는 어르신들.
손을 잡고 걸어가는 부녀의 모습.
여느 겨울 마냥 똑같이 한파에 꽝꽝 얼어붙은 개천.

모든 게 뒤집어 진 것 같은 세상 속에서
그래도 바뀌지 않은 평범한 삶의 속성들에 마음이 놓인다.

바뀐 것들과 바뀌지 않은 것들이 합체될 때 까지
이 긴 겨울을 돌아 힘든 먼 길을 가야겠지만
그 끝에서 펼쳐질 새로운 이야기를 찾아가는
설레임을 담은 길이 되기를.

그리고 찾아내길.
지금 찾고 있는 것.

addicion_hellowin1-5

addicion_hellowin1

addicion_hellowin1-19

addicion_hellowin1-21

addicion_hellowin1-37

addicion_hellowin1-36

addicion_hellowin1-29

addicion_hellowin1-28

addicion_hellowin1-26

addicion_hellowin1-24

addicion_hellowin1-18

addicion_hellowin1-17

addicion_hellowin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