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Diary

Give and take

누군가와 쌓아둔 업무를 제끼고 카톡을 하다 문득 내가 왜 이 시간에 이런 사람과 이런 대화를 하고 있을까 싶어진 순간, 나도 모르게 네이버 검색창에 이런 문구를 검색했다.

Give and take

준만큼 받고 받을 만큼 줄 것을 미리 계산하는 깍쟁이 개념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런 것만은 아니더라. 사전적 의미로는 물물 교환보다는 서로 양보하고 공평한 거래를 한다거나 의견을 교환한다는 뜻이고, 복싱에서는 상대로 하여금 가격하게 하지만, 자기는 반대로 그보다 더 큰 타격을 준다는 살벌한 개념으로도 사용된다. 같은 제목의 책은 taker보다는 giver가 더 성공한다는 주장을 해서 베스트셀러가 되기도 했더라.

하지만, 나는 잡다한 검색 결과보다는 그 문구 자체에 집중한다. 검색 결과를 확인하기 위해서라기 보다는, 그저 저 말을 내 손으로 타이핑하고 그 결과를 하이라이팅하기 위해 검색창을 활용했던 것 같다.

그건 내가 그 사람과 톡을 이어나간 이유였다. 그래서 왜??라고 의식한 순간, 그 단어를 검색창에 입력했던 거 같다. 대단히 이상형이라서가 아니다. 깊은 정서적 교류나 매력을 포함한 그 밖의 의미심장한 뭔가가 있어서가 아니다.

그저 나는 그 사람에게 줄 것이 있고, 그 사람은 나에게 줄 것이 있다. 소확썸씽이 존재하는 것이다. 그것이 현실의 교집합이라고는 거의 없는 실낱같은 관계를 유지시킨다. 줄 것과 받을 것이 있는 이상 이 커뮤니케이션은 이어질 것이다.

이상형을 상대방의 조건으로 정의한 적도 있고, 나를 어떻게 만들어 주는 조건으로 정의한 시절도 있었다. 부모에게 받지 못한 하해와 같은 마음을 갈구한 적도 있고, 있지도 않은 자식에게나 줄 법한 내리 사랑의 대상을 추구한 적도 있다.

이제는 이렇게 말해야겠다. 매일 매일의 일상에서 기브앤 테이크가 수시로 이루어질 수 있는 사람. 물질을 포함하지만, 그 이상이든 그 이하든 여하튼 무엇인가를 계속해서 주고 받을 수 있는 사람. 불꽃튀는 열정때문이 아니라, 주어진 조건과 서로의 필요에 의해 주고 받음의 밸런스가 자연스럽게 유지되는 관계.

그렇게 정의하고 보니, 많은 것이 이해된다. 아무리 작은 것이라도 내가 필요한 것을 주는 사람이 고맙고, 반대로 내가 줄 수 있는 것을 필요로 하는 대상이 소중하게 다가온다. 반대로, 그렇지 못한 사람들에 미련도 미안함도 차분히 사그라든다. 한없이 소중했지만 이제는 줄 것과 받을 것이 모두 고갈된 관계에 대한 아쉬움도.

감정보다 더 강력한 필요의 메카니즘. 검색창 안에 넣어둔 give and take라는 단어를 꽤 오랫동안 노려봤다. 마음이 편안해졌다.

CategoriesDiary

to do/ wanna do

할 일은 많은 데 시간이 없다.

할 일 없는 사람이 어딨냐. 꼭 능력없는 사람들이 이런 말 하는 거라고 어디선가 본 거 같은데. 능력있는데 할 일이 많고 그 일을 다 할 수 있는 절대 시간이 부족한 사람들도 많을 거라 생각한다. 다만, 그렇다는 사실을 굳이 말로 하지 않을 뿐이지. 어쩌면 그 능력자들의 능력이란 말해봤자 쓸데 없는 말을 하지 않는 능력일지도 모른다.

다들 사정은 다르겠지만, 나의 경우는 해야 할 일도 많지만, 하고 싶은 일도 너무 많은 케이스다. 그리고 인정은 아직도 안되지만, 한 번 파면 너무 심하게 판다는 주변의 평가도 평생 ㅠ 있다. 솔직히 나는 깊이보다는 양을 중요시 한다. 질도 깊이도 양의 결과라는 무식한 생각으로 산다. 그래서 뭐든 일단 하는 건 좀 많이 해야 하긴 한다. 잘 하든, 슬프게도 그래봤자 못하든…

어쨌든 그래서 너무 많은 일들에 어쩔 수 없이 선택과 타협을 하고 있다.

오늘은 요니(Jony)와의 한 곡을 포기했다.

워크샵을 들으면서 잡아봤는데, 살아서 펄떡거리며 온 몸으로 전달되는 뮤지컬리티. 거기에 표정으로 전달되는 진심 아니 충심. 와. 진짜 챠베스 이후 딱 내 스타일, 챠베스는 넘나 세비야(센바의 헐리웃) 연예인이라 어려웠는데, 아직 대우주스타급이 아닌 요니/노에에게는 아직 신내림 얼마 안된 무녀의 생생함과 친근함이 있었다.

스크린샷 2018-10-26 오전 5.16.45

그런 요니가 오거나이즈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곡 비율까지 바꾸어가며 반드시 모두에게 한 곡씩을 다 춰주겠다고 고집을 피웠단다. 이런 예쁜 것들~

그러니까 기다리면 그냥 그 남자를 잡고 완곡을 할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 몇 번이나 시계를 보고, 안 떨어지는 발걸음에 신발을 질질 끌며 빠를 나왔다. 사는 거 뭐 있나. 그냥 추고 가지라고 백 번은 아니고 열 번은 생각했지만.

IMG_5820

낮에는 하루 종일 Facebook 개발자 컨퍼런스. id8을 들었다. 쿤스트할레는 거지같았지만, 페이스북의 플랫폼 플레이는 환상적이었다. 언제나 그렇듯이…전략과 실행 모두…

집에 오는 길. 그토록 아쉬웠던 요니는 금방 사라지고 다시 머리 속이 온갖 난수표들로 복잡해졌다. 적을 수 없는 생각과 감정들. 치열했던 날들의 기억, 미완의 시도들이 아프게 딩동거리기도 했지만 결국은 남는 건 어떻게 해야 했었을까가 아니라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할까이다.

할 일이 많다.
해야 할 일도 하고 싶은 일도.
제법 멋져 보일 거 같은 일들도 꽤 있다.

그런데 못할 것 같은 일,
참아야 되는 일만 점점 더 많아지는 거 같은 건, 기분 탓이겠지?

그러다 혹시 요니랑 한 곡을 추고 왔다면 지금쯤 편안히 잠들어 있지 않았을까. 왜 이런 생각이 새벽 5시 7분에 드는 걸까. 요니를 두고 온 것 조차 허무해지게. 시간은 늘 너무 빨리 닳아 없어진다.

내일도 할 일이 많은데 ㅠ

CategoriesDiary

수제 라이카 충전기 탄생기

백 만원 넘게 들이고
몇 달을 기다려 센서 교체 하자마자
충전기에 파박 불꽃이 튀며 맛이 가버려
전파사 갔다가 문전박대 당하고
…아예 이 충전기는 뜯는게 불가능하다며
(아무리 기계를 모른다지만 세상에 그런게 어딨냥ㅠ)

라이카 스토어에 문의해도
직접 와보라고만 하구.

명품 원조 네티즌 기질을 발휘
온갖 게시판을 뒤져 검색질한 팁으로
아싸~ 요고요고 하면서
어디선가 이거면 다 해결된다는
올인원 충전기 대책없이 2개나 구매.

결합 방법이 난감해 울고만
기계알못 1인

s07xT77dvljbf1o6am

s27xT984f8646ena4

주말 내내 이리 붙이고 저리 붙이다
동생한테 엄청 구박받고, 스트레스 받다가
회사 하드웨어
동료 붙잡고 읍소…

스크린샷 2018-10-02 오후 9.30.09

이런 대화가 오간 후

오후에 뚝딱뚝딱

스크린샷 2018-10-02 오후 9.20.17

전파사에서 불가능하다고 구박받은
충전기 분리는 요기서 요렇게~

스크린샷 2018-10-02 오후 9.03.42

헉스~ 고작 충전기 따위에 이런
최첨단 반도체 스러운 판때기가 붙어있을 줄이야

하지만 쌩쌩한 비주얼과는 달리
이미 운명을 고하신 상태였고…

스크린샷 2018-10-02 오후 9.03.52

스크린샷 2018-10-02 오후 9.04.03

스크린샷 2018-10-02 오후 9.04.16

사재 충전기의 충전 모듈만 분리해
맛이간 충전 회로의 보드를 잘라내고
다시 그 자리에 분리한 충전 모듈을 넣어서 완성 ~!!

짝퉁인듯 명품인듯
이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나만의 수제 라이카 충전기로 재탄생했다.

어쩜 이런 것이
손으로 한땀한땀 깎아서 만드는
라이카 스피릿아닌지 ㅎㅎ

10월-02-2018 21-06-32

충전 라이팅이
곧 다가올 크리스마스를 떠올리게 한다.
트리에다 걸어놔도 이쁠듯;

안전상 최대 90%까지만 충전한다고 한다.
완충 여부는 알 수 없지만
그까이꺼 모.

사진을 찍어 본다.

기쁨의 막샷…

labs-1-2

labs-1-3

labs-1-4

이게 몇 달만인지..

넘넘 기쁘다.

세상 모든 각 분야의
전문가들에게 리스펙!

충전기에 걸맞는 사진을 찍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