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닷컴 » 2004 » February

Archive for February, 2004

2004년 2월 29일의 상상

4년만에 맞은 2월 29일

2008년에 다시 만나요~!

그 땐 다들 또 어떤 모습일까? (…잠시 상상의 나래…)

하지만 뭐가됐든

당근, 좋은 모습일 것임을.

그날까지 계속해서, 경쾌한 진군~!

동경에서 서울까지, 서울에서 다시 오늘까지

shibuya1.jpg

…………..to make a long story less long

전체 포스트 읽기

혜란’s request : SNOW SHOW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에 관한 짧은 글

shortfilmaboutlove.jpg

며칠 전 새벽, 갑자기 필 받아 미친듯이 나에게 남아있는 기록들을 찾아
책갈피 하나하나 서랍, 파일, 옷장과 화장대, 남아 있는 업무용 다이어리까지
핥듯이, 말 그대로 핥듯이 내 방을 뒤지다 발견한 A4 용지 몇 장.

1996년에 난 몇 살이었더라?

지금으로부터 8년 전, 슬슬 세상이 잿빛을 바뀌고 옷 속을 파고드는 추위가 시작되었을을 그 해 11월
유진이의 머리 속엔 뭐가 들어 있었지?

어쨌든 그 때 이 이 영화를 봤고, 왜 그랬는지 정말 이유는 모르겠지만
이런 글을 남겼던 것이다.

기록은 기억을 지배한다고…

이제 나에겐 지배할 기록도 지배당할 기억도 남아 있지 않지만.

전체 포스트 읽기

룰루 & Me

rulandme.jpg
photo by YEYE (thanks YEYE!)

오늘, 드디어 막시밀리안 해커의 공연~!
요새 강남에서 젤 잘 바쁘다는 유진이의 참석여부와 무관하게
빵빠바밤~~ 휘황찬란하게 잘 끝마칠 거지!

별 오만잡다 엽기발랄 인간들이 도처에서 응원하고 있으니,,,
오늘은 무대보다 관객석이 더 볼 만 하겠다.

무슨 연말 대한민국 언더그라운드 강시 대상 수상식도 아니고 …. ㅋㅋ

나의 MSN 닉네임 퍼레이드

msn_nick.jpg

이 밤에 문득 떠오르는 몇몇 닉들

  • 중국집 스티카 콜렉터

  • 서울 꽃미남 유람기
  • Crazy but beautiful….High Heels
  • fuck that lovely little thing called L, you need a brain surgery
  • 온다 와~~ ㅋㅋ (→ 첫눈 오던 날)
  • soul after six
  • I’m lovin’ it
  • 고스톱과 미나토의 대결,,, 원력보살의 힘
  • 크리스마스 전에 남자가 생길꺼라는 편견은 버려!! 그건 나를 두 번 죽이는 일이야
  • 파도처럼 밀려가서 그냥 닿아있으면..그럴 수 있으면
  • 두 번 죽어도…육오슬라비아 정신으로~!!
  • 유쾌한 씨의 껌씹는 소리는 유쾌할까?
  • 메멘토 증후군 환자의 쑥과 마늘에 관한 진실

My 아이덴티티를 드러내는 조그만 전광판엔
저런 우스븐 것들이 낙서처럼 그려졌다 지워졌다.

쓰지도 않을 MSN 닉을 저리도 바꾸어대며, 그렇게 하고도 또 무슨 못한 말이 더 있어서…

엽기라구? 저게 내 인생이야.
저게 바로 나의 텍스트 버전 오에카키고 내 인생의 키워드고 내가 밑바닥까지 내려가도 붙잡고 사는 것들이야.

언제나 헷갈리는 고스돕의 길과 미나토의 길
죽을 것 처럼 힘들 때마다 옷고름 입에 물고 외쳐보는 ‘육오슬라비아 정신’
배고픈 인생엔 때론 냉장고에 차곡차곡 붙여놓은 싸구리 중국집 스티카가 구원의 빛이고
유쾌한 씨의 껌씹는 소리가 유쾌하든 말든, 난 경쾌한 진군을 해야 하는 거야.
쑥과 마늘로 버티다 보면 10분 전 일도 기억 못하고 또 다시 같은 미로를 헤매는 요괴인간도 언젠가 인간이 될 수 있을 거라고 믿으며.

이런 깃발들 없이 어떻게 여기까지 왔겠어.

그리고 오늘 나의 MSN 아이디는

죽은 돼지가 끓는 물을 두려워하랴 ~!!

엥? 그건 돼지의 영혼을 두 번 죽이는 발언이라구?!

난 두렵지 않아. 정말로 두렵지 않다구.

삐삐를 부르는 목소리의 진실은?

오늘 아침엔 하늘이 너무 파랬다.
그 파란 하늘에 흩어져 있는 하얀 구름은 또 너무 이뻤고

간만에 이른 출근을 하며
갑자기 나도 요새 유행하는 아침형 인간이 된 듯한 착각에 빠져
너무너무 기분이 상큼발랄해져서리

목은 하늘을 향해 쭉 빼고, 발걸음은 부~~웅 붕
나도 모르게 전철타러가는 출근길에 폴짝폴짝 (하는 말이 아니라, 진짜로 폴짝 폴짝~)
입에선 이런 노래가~!!

삐삐를 부르는 하얀 목소리 삐삐를 부르는 파란 목소리~♪♬

그런데 한참 부르다 보니 좀 헷갈린다.

1) 삐삐를 부르는 산우림소리~ 삐삐를 부르는 화난 목소리~

2) 삐삐를 부르는 산울림 소리~ 삐삐를 부르는 환한 목소리~

3) 삐삐를 부르는 하얀 목소리~ 삐삐를 부르는 용감한 소리~

대체 뭐가 맞는거지?

뒷부분은 다소 확실하게 기억

오르락 내리락 뒤뚱뒤뚱 요리조리 팔딱팔딱 산장을 흔드는 개구쟁이들~
귀여운 말괄량이 삐이삐 어제도 말썽 오늘도 말썽 내일은 어떤 일을 할까요~

…이 아니라 이것도 헉

1) 요리조리 오르락 내리락 뒤뚱뒤뚱 팔딱팔딱

2) 팔딱팔딱 오르락 내리락 요리조리 철석철석

3) 들썩들썩 오르락 내리락 요리조리 팔딱팔딱

4) ……….

점점 더 미궁에…………….. -_-;;

구러고 보니 삐삐, 정말 참 많이 조아했는데….

말타고 집안을 휘젓던 삐삐의 담대함 (ㅋㅋ)

집을 떠나왔는데 비에 홀딱 젖어서 어딘가 볏짚단 같은 데 숨어 있던 삐삐의 모습

여행과 모험은 그 때부터 이미 유진이의 조그만 가슴을 뛰게 했다오.

삐삐가 여장 남자란 설
삐삐가 삐삐를 촬영하다 나무에서 떨어져 죽었다는 설

이건 모두 사실이었을까나?
난 왜 그렇게도 삐삐가 그렇게 좋았을까나.

유지니 응용 버전 V.1

차마 민망해 검열시 삭제 -_-;;

(누가 블로그를 unedited voice라고 정의했던가~!!)

유진아……………………………………………..
안 바쁜가보지? ^^;;;;;;;;;;

바비 맥퍼린 : 혼의 자유로움? …그걸 핑계삼은 그냥 이런 저런 잡생각들

bobby.jpg

2004.2.7(토) 예술의 전당 7:30(pm)

전체 포스트 읽기

날라리적 발상?

내 앞에는 두 가지 종류의 일이 있다.

해야 할 일과

하고 싶은 일

인생이란 주방장의 치프로서 내게 주어진 미션은
이 두 가지 서로 극과 극의 맛을 내는 재료의 밸런스를 맞추는 일

하고 싶은 일들을 모두 해야 할 일들 뒤로 미루어 버리는 어리석은 짓은 하지 않기 위해
난 오늘 저녁 사무실에서 비장하게 책상을 두 손으로 쾅~! 내리쳤다.

해야 할 일을 다 한 다음에 정신 차리고 돌아보니
옴짝달싹 못하는 호호 할마시가 되어 저 세상 갈 때만 기다리게 되어 있으면 어떡해?

기본적으로 인생이란 (특히 over 30),
하고 싶은 일 보다는 해야 할 일을 먼저, 많이 하고 살아야 하는 모양이 되지만

하고 싶은 것들을 너무 가두어 놓지는 말아야지.

창문을 활짝 열어놓고
반짝이는 햇살처럼 하고 싶은 것들이 내 마음 안에 가득히 빛날 수 있도록.

놀이터 장난꾸러기 아이들처럼 뭐에 걸려 넘어질까봐 겁내지 않고 통~통~ 뛰어놀 수 있게-

오늘은 내 마음이 하는 말을 들었고
하고 싶은 일 하나와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일 하나씩을 했다.

우우우움…이 배합
맛이, 괜찮은걸.

내 인생의 최대 장점(이자 단점은)은 요리도 내가 하지만,
맛도 내가 본다는 것.
오늘은 조~~오타.
소주 한 잔 곁들이고 싶을 만큼. (아, 참자 참아)

경쾌한 진군~!!
푸시푸시 슈거푸시

보름 : 달은 알고 있다

fullmoon3.jpg# 달에게 비는 자세의 차이

어렸을 때 : (두 손 꼬옥 모으고) 달님, 달니임~~ 우리 가족들 모두 건강하게 해 주시구요….

좀 큰 다음에 : (창문에 턱 괴고 하염없이 바라보며) 달아 달아 밝은 달아….내 소원을 들어주렴…

오늘 : (삐딱하게 꼬라보며) 헹~~~ 달~!! 너 말야 너, 그래 그런 식으로…해 보겠다 이거지? 조아조아… (거의 삿대질 수준으로 갈 험악 분위기)

^^;;

달이 소원을 꼭 안 들어줬던 것 만은 아니다.
정말 중요한 것, 정말 내 인생에 필요한 것은 다 들어줬다.

어쩌면 달에도 서비스 위원회 같은 것이 있어서,
대책없는 유진이의 원시적 본능이 그때 그 기분 닿는 데로 슥슥 기안을 올리면
또 이 대책없는 아이가 무엇을 바라는지 머리를 쥐어 뜯으며
이리 검토하고 저리 검토하고 이 부서 저 부서 합의도 받고 해서
복잡스런 최종 결재 끝에 정말 유진이의 인생에 꼬옥 이루어져야 할 그런 일들에만 도장을 찍어 주는 지도 모르겠다.

현실의 서비스 위원회와 다른 점은
달 corp.의 판단은 언제나 기막히다 할 만큼 예리하고 정확하다는 것이다.

코르크를 꽉 막은 채로 컴컴하고 습한 지하창고서
잔인하리만큼 오랜 시간을 가둬 둔 다음에야 드러나는 최상의 포도주향 같은 결론.

물론~!!
이러한 달 corp. 서비스 위원회에 대한 절대적 신뢰에도 불구하고
때론 신나서 기안 올렸는데, 결제 안 나고 빠꾸당해 돌아오면 ,,,받친다.

자신의 한계를 안다는 것은 언제나 새로운 차원의 진실을 알게되는 거라고 그랬던가?
달은 그런 종류의 진실을 드러내는 데는 정말 선수다 선수.
그냥 이 차원의 진실만으로도 감당키 힘든 때도 많건만.
새로운 차원의 진실까지 …감사하나 한편 허거걱이지 모. (진실의 오버로드)

하지만 저 달과 나와의 이 끈끈한 연대감은 소원의 이루어짐이나 진실의 드러냄에 있지 않다.

달은 알고 있다.
내가 그 많은 밤들 빌었던 그 모든 것들.

지금 저 달은 알고 있는 것이다.
오늘 내가 그리도 삐딱스럽게 서서, 정작 까보면 그토록 단아(ㅋㅋ)하게 무엇을 빌었는지.

그리고 달은 지가 파견나온 프리랜서도 아닌 것이,
컨피덴셜 규약을 참 잘도 지켜준다.

소원은 이루어지지 않아도 좋다.
실은 그건 내마음 corp.에서 주관하는 사업이니까. (알면서~~)

소원실현 프로젝트에 관한한 일개 계열사에 불과한 달,
저렇게 멀리 떨어져 있어도, 오늘 밤 그 무엇보다 가깝게 느껴지는 이 친구에게는

그냥 그렇게 들어주어서,
고맙다고.

어깨를 툭-

어이 친구, 기념으로 카네이숀이라도 달아주리?

카네이숀 단 보름달
ㅋㅋ

그래도 왠만하면 이번 기안은 꼭 결제 통과 시켜라.
알았지? 엉~!!

“너의 빛이 태양의 반사광일 뿐이라도, 난 네 것이 아니기에 너의 빛을 더 애착하는지도.

모든 것을 반사하고, 때가 되면 아무 불평 없이 우주의 암흑 속으로 흡수되어 버리는 매혹적인 자세.

사라진다는 표현 가지고는 턱없이 부족해.”

« 이전 목록 읽기Next Page »Next Page »